w1

.

>[봉화여행] 봉화 가볼만한곳 수려한 풍경 닭실마을 석천계곡의 청하동천과 석천정사



[봉화여행] 봉화 가볼만한곳 수려한 풍경 닭실마을 석천계곡의 청하동천과 석천정사




                                 [봉화여행]


                 봉화 가볼만한곳 수려한 풍경 닭실마을


                   석천계곡청하동천석천정사


 


                  


                                 봉화군 봉화읍 삼계리 석천계곡 언덕에 자리하고 있는 석천정사는


                                   맑은물이 흐르고 있어 여름에 무척 인기가 많은곳이랍니다.


                   봉화는 예전 강원남도라고 불리 정도로 한반도 남쪽 최고의 오지였지만, 백두대간협곡을


                           달리는 열차가 등장하면서 시끌벅적 그리고 또 조용하고 고즈녁한 봉화로


                                        많은 사람들의 발길들이 이어지는곳입니다.
 


                        


                                     옆지기 선돌님과 둘만의 여행은 조용하고 번잡하지 않은


                         봉화로 방향을 잡아 닭실마을 '충재박물관'과 '청암정'을 관람한후 석천계곡으로


                               향하는데, 큰길로 나와 915번 지방도로 이용하여 삼계교 건너자마자


                                          우회전해서 들어가면 석천정사 주차장이 있어,


                                      이곳으로 이용하는게 찾기가 더욱 쉬울것으로 봅니다.


    


                     


                          


          


                                  졸졸졸 흐르는 계곡물길따라 흙내음과 솔향기가 풍겨오고


                         석천계곡 입구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바위에 새겨진 붉은 글자를 만나게된다.
 


               



                                청하동천靑霞洞天 하늘 아래 신선이 사는 마을이라는 뜻이다.


                    옛날 석천계곡에는 도깨비들이 많아 석천정사에서 공부하던 서생들이 도깨비들로


                                  인해 괴로움을 당하자 충재 권벌의 5대손인 권두옹 명필이


                         바위에 글씨를 새기고 주사칠을 하여 필력으로 도깨비를 쫓아냈다고 한다.
 


                 


                                 청암정이 위치해 있는 달실마을은 암탉과 수탉이 앞뒤로


                       감싸 안는 형국을 하고 있는 사이에 금빛 닭이 알을 품고 있는 듯한 형국을


                                           이르는 ‘금계포란형’을 이루고 있다.


                         이런 까닭에 예전부터 조선시대 실학자였던 이중환의 택리지에서 꼽은


                           4대 길지경주 양동, 안동 하회와 내앞, 봉화 닭실 중 한 곳이었다.


                                 권벌 선생의 후손들이 대대로 권씨 집성촌을 이루며


                   살고 있는 달실마을은 평온함과 고즈넉함이 넘쳐 고결한 기운마저 감도는 곳이다.


                         


                               


                                               계곡을 따라 이십여분쯤 걸었을까?


                                 물길 저편 너머에 한 눈에 들어오는 석천정사(石泉精舍)가 있다.


   


                           


                                   충재선생이 평안북도 삭주로 유배를 가자 큰아들 권동보는


                                         관직을 버리고 낙향하여 향리에 돌아와 창건한


                                            정자이며 '石泉精舍'라는 현판을 걸었다.


                          이후 충재선생의 손자 석천(石泉) 권래(權來)가 다시 온돌방을 지어 정사를


                              확장하였고, 뒤쪽 언덕 밑에는 석천정(石泉井)이라는 샘이 있다.


                                               


                                유유히 흐르는 내성천 강물은 석천정사 앞의 너른 암반을 만나서


                           작은 폭포를 이루고, 석천정사 앞으로 통하는 길은 통나무 다리가 놓여져


                                      외나무 다리를 건너야 석천정사를 볼 수 있다.
       


                  


                                   석천계곡은 맑은 물과 울창한 송림, 기암괴석들로 이루어져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석천정사와 어우러진


                           고즈녁한 분위가 연출되며 여름철에는 많은 인파가 찾고 있는 명소입니다.
 


                           


                                                석천정사를 관리하는 건물


         


                               관리사를 제외한 나머지 3동의 건물은 담장 안쪽으로 위치해 있고,


                                     담장은 산쪽을 제외한 나머지 3면을 둘러싸고 있으며,


                                             석천정사는 계류쪽으로 개방되어있다


 


                   


                               석천정사는 닭실마을에서 석천정사로 들어가는 입구에 위치한


                     관리사와 숙식과 기거를 해결 할 수 있는 3칸 부속사, 장서 기능의 2칸 장판각,



                        그리고 학문수양과 강학의 기능인 6칸 대청의 구조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산수요


               


                               석천정사의 평면은 ㄴ자형식의 편대칭 형식인데 정면 5칸 반,


                                                측면2칸의 구성으로 되어있다.


                                    평면 구성은 크게 3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있는데


                           첫째 부분은 대청의 맨 우측 첫째 칸으로써 기둥은 각주로 되어있고


                                천장은 우물천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천장 바로 밑에


                                     석천정사라는 편액이 걸려 있어 격이 가장 높은 공간이다.


                                      원생들이 공부하던 방 독이재(讀易齋)가 위치하며,


                            대청은 전체6칸이 되며, 대청에서 학문연구와 강학이 이루어진 것으로


                                 보며, 왼쪽으로 2칸의 온돌방은 기거의 기능으로 보여집니다.


           


             


                               잔잔히 흐르는 계곡물소리와 바람결에 흔들리는 솔향이


                    풍기는 느긋히 거닐수 있는 힐링의 석천계곡은 어느새 새 계절을 맞습니다.


                       청암정과 함께 빼어난 전통 건축물로 인정받고 있는 석천정사입니다.


                              볼거리가 무궁무진한 봉화 여행은 삼계리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삼계서원으로 향했답니다.


                                


                                여행팁: 석천정사


                                          주소: 경북 봉화군 봉화읍 충재길 25-36 (봉화읍 유곡리 945)


                                          찾아가는길: 봉화읍내에서 나와 915번 지방도로 이용,


                                                          삼계교 건너 우회전해서 들어가면 위치







덧글

댓글 입력 영역


s1